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데이' 체험 후 전한 아주 솔직한 소감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 쓰이지 않는다"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노브라 데이‘에 도전한 후 소감을 전했다. 임 아나운서가 ‘노브라‘에 도전하게 된 직접적인 계기는 ‘인간에게 브래지어가 꼭 필요할까?‘를 주제로 한 방송(MBC ‘시리즈M’) 때문이다.

13일 임 아나운서는 브런치를 통해 ”약 두달 전 제작진과의 미팅에서 솔깃한 제안을 받았다. 방송의 힘을 계기로 하루 통째 노브라로 생활해 보는 건 마다할 이유가 없는 즐거운 도전이었다”며 후기를 자세히 전했다.

임 아나운서의 ‘노브라 데이’는 어땠을까.

편안함

방송이 직업인 임 아나운서에게 ‘노브라 데이‘는 방송할 때도 브래지어를 하지 않음을 의미할 수밖에 없다. 임 아나운서는 당일 MBC ‘생방송 오늘의 아침’ 촬영을 진행했고 마침 겉보기에 브래지어를 했는지 안 했는지 알 수 없는 의상이라 ”편안함을 느끼며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방송에 임할 수 있었다”고 한다. 시청자 게시판에도 관련 항의 글은 없었다.

처음에는 어깨를 쫙 펴선 안 되겠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편안해졌다고 임 아나운서는 말한다. 방송을 마친 후에는 몸에 딱 붙는 원피스와 노브라로 셀프 촬영 스튜디오를 찾았다. ‘노브라 데이’ 기념을 위함이다. 임 아나운서는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 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고 소감을 표현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14일 인스타그램에서 ”이렇게 해보고 나니 (노브라가) 이젠 뭐 어떤가 싶어졌다”고 말했다.

두려움

하지만 두려움이 일순간에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당일 촬영 후 대형마트에서 흰색 반소매 옷으로 장을 보던 임 아나운서는 두려움을 느꼈다고 솔직하게 고백한다. ‘다른 사람이 날 비난하지 않을까?’ ‘못마땅한 시선으로 바라보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이 머릿속으로 파고든 것이다. 임 아나운서는 ”나도 더 당당해지고 싶지만 그러기까진 더 많은 용기가 필요함을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배운 것

어쨌든 임 아나운서가 ‘노브라 데이‘를 하며 배운 점은 ‘브래지어는 필수’라는 생각이 완전히 깨졌다는 것이다.

임 아나운서는 노브라 촬영 날 브래지어를 아무렇지도 않게 만지고 배치하는 남자 PD로부터 ”이전에는 브래지어에 와이어가 있다는 사실도, 그 때문에 많은 여성이 답답함을 느낀다는 걸 전혀 몰랐다”는 말을 들었고 ”이해가 이해를 낳는다”고 지적했다. 임 아나운서의 글은 ”그러니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해보길 권한다”는 제안으로 마무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