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0일 16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0일 17시 04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에 축사를 전했다 (전문)

"자부심과 용기를 주어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VALERIE MACON via Getty Images
본인을 비롯해 '기생충' 제작진이 받은 총 6개의 오스카 트로피를 한번에 안아보려고 했던 봉준호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각)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의 4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이는 한국영화 사상 첫 아카데미 수상이면서, 세계 주요 영화제 역사상 두 번째로 칸 국제영화제아카데미 시상식 두 곳에서 함께 최고상을 받은 사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봉준호 감독님과 배우, 스태프 여러분이 자랑스럽습니다”라며 축하의 글을 발표했다.

글에는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비상 상황을 맞고 있는 국내 분위기를 염두에 둔듯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고 있는 국민들께 자부심과 용기를 주어 특별히 감사드립니다”라는 문장도 담겼다.

‘기생충’이 나온 2019년은 한국영화계가 ’100주년’을 맞는 해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지난 100년 우리 영화를 만들어온 모든 분들의 노력이 축적된 결과”라며 ”한국영화가 세계영화와 어깨를 견주며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라고 적었다. 

아래는 소셜미디어에 공개한 문 대통령의 축사 전문.

우리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 수상을 국민과 함께 축하합니다. 봉준호 감독님과 배우, 스태프 여러분이 자랑스럽습니다.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고 있는 국민들께 자부심과 용기를 주어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기생충’은 가장 한국적인 이야기로 세계인의 마음을 움직였고, 개성 있고 디테일한 연출과 촌철살인의 대사, 각본, 편집, 음악, 미술을 비롯해 배우들의 연기까지 그 역량을 세계에 증명했습니다.

지난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이은 ‘아카데미 4관왕’은 지난 100년 우리 영화를 만들어온 모든 분들의 노력이 축적된 결과입니다. 한국영화가 세계영화와 어깨를 견주며 새로운 한국영화 100년을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기생충’은 유쾌하면서 슬프고, 사회적 메시지의 면에서도 새롭고 훌륭하며 성공적입니다. 영화 한 편이 주는 감동과 힘을 다시 생각하게 합니다. 우리 영화인들이 마음껏 상상력을 펴고 걱정 없이 영화를 제작할 수 있도록 정부도 함께하겠습니다.

봉준호 감독님, 배우와 스태프 여러분의 ‘다음 계획’이 벌써 궁금합니다. 다시 한번 수상을 축하하며, 국민과 함께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