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0일 10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0일 11시 10분 KST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했다 [수상소감]

첫 오스카 트로피!

Jordan Strauss/Invision/AP
Bong Joon-ho arrives at the Oscars on Sunday, Feb. 9, 2020, at the Dolby Theatre in Los Angeles. (Photo by Jordan Strauss/Invision/AP)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기생충’으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했다.

봉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9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개최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나이브스 아웃‘의 라이언 존슨, ‘결혼 이야기’의 노아 바움백, ’1917’의 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와 각본상을 두고 경쟁했다.

시상자는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다이앤 키튼과 키아누 리브스였다.

 

이날 첫 오스카 트로피를 손에 쥔 봉 감독은 ”감사합니다. 영광입니다”라고 영어로 인사를 건넨 후 ”시나리오를 쓴다는게 사실 국가대표처럼 쓰는건 아닌데 이건 한국이 처음 탄 상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제 아내와 제 대사를 잘 옮겨 주는 ‘기생충’ 배우들에게 이 영광을 돌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진원 작가는 ”땡큐 디렉터 봉”이라고 말한 후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다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습니다. 저의 심장 충무로의 수많은 필름메이커들, 스토리텔러들과 이 영광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리고는 ”땡큐 아카데미!”라고 흥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기생충’은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사 최초로 국제장편영화상, 미술상, 편집상,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 부문 후보로 올랐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