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03일 15시 08분 KST

더불어민주당, 정봉주에게 공천 부적격 판정 내린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의 설명

뉴스1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

더불어민주당이 ‘미투 폭로’를 당한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서도 공천부적격 판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부동산 투기 논란을 빚은 김의겸 전 대변인의 불출마에 이어 총선에서 논란이 될 만한 문제를 미리 정리하고 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3일 민주당 핵심 관계자의 설명을 들어보면, 당 주요 지도부는 정 전 의원에게공천을주는건적절하지않다는데의견을 모았다. 정 전 의원에 대한 구명운동이 있더라도 지도부는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취지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에 출마하려고 하다가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면서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지난해 10월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 등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자 민주당에 복당하고 최근 서울 강서갑에 공천을 신청했다. 하지만 재판결과가 확정되지 않은 만큼 민주당에서는 정 전 의원에 대한 공천이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 민주당은 정 전 의원이 불출마 의사를 접지 않으면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공식적으로 부적격 결론을 내리겠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