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9일 16시 40분 KST

정부가 박쥐·뱀 등 중국산 야생동물 반입을 잠정 중단한다

‘우한 폐렴’이라고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것이다.

일명 ‘우한 폐렴’이라고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함에 따라 정부가 박쥐와 뱀 등 중국 야생동물의 국내 반입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29일 환경부와 관세청은 중국에서 수입되는 박쥐류·뱀류·오소리·너구리·사향고양이 등의 수입을 제한하고 통관을 보류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박쥐와 뱀류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변종을 불러온 중간 숙주 동물로 유력하게 지목되고 있으며, 오소리 등은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의 중간 숙주로 알려진 바 있다.

이번 조치에 따라 환경부는 앞으로 해당 야생동물들에 대한 수입 허가를 강화한다. 또 지방자치단체는 수입 허가를 아예 중단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반입 금지 대상 동물이 수입될 경우 통관을 보류하고, 환경부 허가가 없는 경우 반송 조치할 예정이다.

환경부와 관세청은 기존 인천공항 외에 인천항·평택항에도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 소속 전문가를 파견해 수입 야생동물에 대한 협업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