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29일 14시 43분 KST

홍콩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 하지만 당장 투약은 어렵다

홍콩은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만든 나라가 됐다.

홍콩대학교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치료할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 다만 임상실험 이후 실제 투약이 이뤄지기까지는 1년여의 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2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대 전염병 전문 위안궈융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홍콩의 첫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부터 바이러스를 추출해 백신을 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홍콩은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만든 나라가 됐다.

Alexander Traksel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연구팀이 개발한 백신은 주사형이 아닌 코에 뿌리는 비강분무형이다. 이를 뿌려 독감 바이러스와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하지만 실제 투약까지는 긴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면역 반응을 알아보기 위한 동물실험을 거쳐야 하기 때문. 임상실험 절차까지 마무리하려면 최소 1년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 작업은 미국과 중국에서도 이뤄지고 있다. 특히 중국질병통제센터는 종균을 성공적으로 분리 추출했으며, 빠른 시간 내에 백신을 얻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위안 교수는 ”중국 본토가 백신 개발과 사용에 속도전을 내는 것은 자칫 중대한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