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8일 15시 52분 KST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네 번째 확진환자 이동경로 (질병관리본부 발표)

현재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평택시 항만정책과 관계자들이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2020.1.28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27일 발표된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에 대해 추가로 파악된 정보를 밝혔다.

28일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네 번째 확진환자와 접촉자는 현재까지 파악된 인원이 172명이다. 이들 중 환자의 가족 한 명이 증상을 보여 격리 조치 후 검사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

조사에 따르면 네 번째 확진환자는 지난 20일 우한발 인천행 직항(KE882)편으로 오후 4시 25분 귀국했다. 인천공항에서는 오후 5시 30분경 공항버스 8834번을 타고 평택 송탄터미널까지 이동했다. 이곳에서는 택시를 타고 자택으로 이동했다.

그는 다음날 21일 평택 소재 동네의원인 ’365연합의원’에 내원했다. 병원 의료진 측이 우한시 방문 이력을 물었으나 환자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고 자차로 귀가했다.

이후 22일부터 24일까지는 자택에만 머물렀으며, 25일 발열과 근육통 등 증상을 보여 다시 365연합의원에 내원해 우한 방문 이력을 밝혔고 능동감시 대상자가 됐다.

다음날인 26일에는 통증 악화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28일 현재까지 격리 치료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이동경로에 대해 ”위치추적과 여러 가지 정보들을 조회해서 객관적으로 확인 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앞서 파악된 접촉자 172명 중 밀접접촉자는 95명이다. 당국은 노출 시간과 노출 위험도에 따라 이들을 일상접촉자와 밀접접촉자로 구분하고 있다. 밀접접촉자는 의료기관에서 같은 때에 진료를 받았던 사람들, 공항버스와 비행기를 함께 탄 사람들이다. 이들은 우선 자가격리 조처를 한 후 당국이 모니터링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아울러 ”역학조사관들이 의료기관과 공항, 버스 등 이동경로에 해당한 곳에 가서 현장소독을 마쳤으며, 소독 및 접촉자 명단을 확보하는 일을 하느라 오늘에야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알아야 할 3가지 

-민원콜센터 1339에 전화해서 지정된 선별진료소를 안내받아 그곳에서 진료를 받는다.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을 동반하므로 의료기관 방문시 마스크를 착용한다.

-중국 방문 이력이 있는 경우 진료시 의료진에게 알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