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6일 17시 54분 KST

질병관리본부 "후베이성 입국자는 증상 하나만 확인돼도 의사환자로 분류"

세 번째 확진자를 명지병원에서 격리 관찰 중이다

뉴스1
중국발 ‘우한(武漢) 폐렴’이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설 연휴 첫 날인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여행객들이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된 검역대를 통과하고 있다 이날 질병관리본부는 55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두 번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우한폐렴 국내 확진환자는 1명에서 2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이 중국 후베이성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대폭 강화한다. 발열 등 증상이 있는 사람에겐 검역조사가 실시되고 의심환자는 역학조사관 판단에 따라 즉시 격리되거나 관할 지자체로 연계된다. 당국은 추가 검역인원 약 200명을 지원받아 배치할 계획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6일 브리핑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의 중국내 확산으로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지면서 28일부터 중국 전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감시·대응·관리 대상을 정의하는 사례정의도 변경해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입국장 검역대에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지인 우한시를 방문한 입국자가 폐렴 관련 증상이 있을 때 의심환자로 분류하고 격리하는 기준을 가졌다. 기침을 통한 비말(침방울)로 전파가 가능한 상태로 봤기 때문이다.

하지만 입국 후에 증상이 발현되는 확진자가 추가 되면서 검역 범위를 더욱 확대했다. 앞으로 이번 우한시가 속한 후베이성 방문자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중 어느 하나라도 확인되면 바로 의사환자로 분류되고 격리조치된다.

후베이성 외 중국지역 방문자는 폐렴 진단 시에 조사대상 유상증자로 포함해 격리조치된다. 이 지역 방문자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보이면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자가격리 또는 능동감시 관리를 받게 된다.

이를 위해 당국은 국방부와 경찰청, 지자체 등으로부터 추가 검역인원 약 200명을 지원받아 배치할 계획이다.

정은경 본부장은 ”이번 사례정의 변경에 따라 격리 및 감시대상자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 지자체에서는 선별진료소 및 격리병원 확충, 감시 및 격리 관리인력 추가 확보 등을 해 지역사회 확산 예방을 위한 선제적 대응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첫 번째 확진자는 폐렴 소견이 나타나 현재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번째 확진자는 안정적인 상태다. 각 확진자의 접촉자인 45명중 4명과 75명중 7명이 조사대상 유상증자로 확인됐으나,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가 해제됐다.

당국은 이 날 확인된 세 번째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향후 별도 안내할 계획이다. 이 환자는 현재 명지병원에서 격리 입원 중이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