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1월 22일 16시 33분 KST

더불어민주당이 이낙연 전 총리에게 '종로' 출마를 제안했다

4·15 총선 공동 상임선대위원장도 함께 제안했다.

뉴스1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복당 소감을 말하고 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총선 출마 지역이 가시화됐다. 1월 22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전·현직 국회의원 대상 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이낙연 전 총리를 만나 4·15 총선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줄 것과 서울 종로구 출마를 함께 제안했다.

‘뉴스1’에 따르면, ”이 전 총리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고 한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제안을 받으셨으니 내일 정도까지는 입장을 전달하실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종로는 ‘정치1번지’로 대권 후보나 대통령이 되신 분들이 종로에 출마해 당선되거나 후보로서 도전했던 지역”이라면서 ”현재 유력한 당의 대권 후보 중 한분이고, 종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이낙연 전 총리를 종로 지역에 출마시키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 이해찬 대표의 생각이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