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1일 09시 30분 KST

서울 지하철이 가까스로 파국을 면하고 정상운행에 돌입했다

승무시간 12분 연장 방침으로 촉발된 위기였다.

뉴스1
서울 지하철 모습

설 연휴를 앞두고 노사 갈등으로 파국을 예고했던 서울 지하철이 다시 움직였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21일 오전 4시10분 ”공사의 승무원 운전시간 원상회복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열차운전 업무지시 거부를 유보하고 현장에 복귀한다”고 이날 오전 4시부터 예정했던 업무지시 거부를 철회했다. 

앞서 지난해 11일 공사 측이 기존 4시간30분의 승무시간을 12분 늘린 4시간42분으로 조정하려 하며 노사가 팽팽히 대립해 왔다. 그러나 20일 오후 3시30분 공사가 브리핑을 통해 승무시간 연장조치를 원상복귀한다고 밝히며, 서울 지하철은 차질 없이 정상운행 중이다.

노조는 ”공식발표가 늦어진 이유는 노사 실무교섭에서 ‘공사 약속이 문서로 확인돼야 한다’는 노조 입장과 이를 거부하는 공사 입장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노사 양 측은 21일 다시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