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1월 19일 17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19일 17시 08분 KST

심상정이 당을 나간 임한솔에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임한솔 전 부대표가 내던진 서울 서대문구 구의원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총선 비례대표 출마가 어렵게 돼 당을 떠나게 된 임한솔 전 부대표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19일 밝혔다. 임 전 부대표는 비례대표 출마를 위해 당과 상의 없이 서울시 서대문구 구의원직을 사퇴했다가 직위해제 조치됐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전국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임한솔 전 부대표의 일탈은 매우 유감”이라며 ”정의당 당 대표로서 서대문구 구민들과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모든 선출직 공직자들의 첫 번째 자격 조건은 국민에 대한 무한 헌신과 책임이라는 점을 정의당 후보들은 뼛속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전 부대표의 구의원직 사퇴를 비판한 것이다.

심 대표는 ”우리 당은 책임 정당으로써 모범 정당의 전통을 더욱 강화하는 것에 어떤 예외도 없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서 이번에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를 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당원들과 특히 공직 후보자들은 선민후사 그리고 선당후사의 원칙을 확고히 세워나가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또 ”임한솔 전 부대표가 유권자들을 욕보인 것은 크게 보면 정의당의 책임”이라며 ”정의당은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 지고 서대문구 구의원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뉴스1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임 전 부대표는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인 16일 구의원직을 사퇴했다. 정의당은 당과 상의 없이 구의원직을 내려놓은 것에 대해 부대표직 직위해제와 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했다.

임 전 부대표는 최근 전두환씨의 ‘골프장 영상’ 등을 공개하면서 여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는 전씨의 5·18 발포명령 책임을 입증하고, 전씨의 은닉재산을 추적하겠다는 자신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국회의원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임 전 부대표는 ”꼭 국회의원이 되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며 기초의원에게 주어진 권한은 ”극히 제한적”이라는 이유를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