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7일 17시 47분 KST

'틱장애 과장 논란' 아임뚜렛이 캐릭터를 바꿔 유튜브에 복귀했다

캐릭터 변경 전부터 투렛증후군 투병이 거짓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유튜브 젠이뚜
유튜버 젠이뚜(아임뚜렛, 홍정오)

틱 장애(투렛증후군·Tourette syndrome)를 앓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는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인기를 끌었지만 과장된 묘사로 꾀병 의혹을 불러 활동을 중단한 유튜버 아임뚜렛이 캐릭터를 바꿔 복귀했다.

앞서 투렛증후군과 관련해 업로드했던 영상들을 계정에서 전부 비공개 처리했던 아임뚜렛은 최근 채널 이름을 ‘젠이뚜’로 변경했다. 이후 그는 17일 공지를 통해 ”유튜브를 강행하는 이유는 시트콤 제작 때문이며 자본을 마련할 방법은 유튜브 뿐이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시트콤은 총 20개 에피소드 5년에 걸쳐 대본을 완성했다. 제목은 ‘행복동 12번지’”라며 “단역을 제외한 총 12명의 캐릭터가 등장을 하고 등장인물들은 모두 저의 특징과 삶을 닮아있다”고 설명했다. 아임뚜렛 역시 시트콤 속 캐릭터라는 해명이다.

또 아임뚜렛은 ”한달간 연출했던 아임뚜렛 또한 등장인물 중 한명이고, 두 번째가 애니메이션 마니아 젠이뚜”라며 “앞으로 10명의 캐릭터가 남아있다. 유튜브 플랫폼은 캐릭터들이 사랑받을 수 있을지 확인할 수 있는 좋은 수단이라고 생각했고, 수익창출이 잘 되면 더욱 좋을 거라고 기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미 사회생활에 미련이 없다”며 비난을 감수하고 영상을 계속 게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임뚜렛은 지난해 12월부터 동명의 유튜브 계정에 자신의 투렛증후군 극복기를 올려 한 달 만에 구독자 36만명을 돌파한 인기 유튜버가 됐다.

그러나 그의 지인이라는 한 네티즌이 과거 아임뚜렛에게는 전혀 틱장애가 없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일었다. 이에 아임뚜렛은 6일 ‘틱장애를 과장해 방송했지만 투병은 사실’이라는 취지의 동영상을 올리며 활동 중단을 선언하고 게시물을 전부 비공개 처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