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0일 17시 37분 KST

박항서 향해 인종차별 제스처 취한 태국 코치가 경질됐다

세르비아 출신의 사샤 도디치 코치.

박항서 베트남 남자축구 대표팀 감독을 향해 인종차별적 제스처를 취해 논란이 된 태국 남자축구 대표팀의 사샤 도디치(세르비아) 코치가 경질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10일 베트남 ‘도이송’은 태국축구협회가 토디치와의 계약을 해지했다고 보도했다. 박 감독을 향한 인종차별적 행위 때문에 계약이 해지된 것이 아니라, 코치 개인의 역량 부족으로 인한 계약 만료였다.

MANAN VATSYAYANA via Getty Images

지난해 11월, 베트남 하노이 미딩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베트남 대 태국의 경기가 끝난 뒤 토디치가 박 감독을 향해 ‘키가 작다’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며 자극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박 감독이 태국 니시노 아키라 감독과 악수를 나누는 동안에도 도디치의 야유는 계속됐다.

이에 박 감독은 토디치에게 다가가 항의했고, 니시노 감독 등을 비롯한 주변 관계자들이 만류에 나섰다. 몸싸움은 일어나지 않았으나 박 감독은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후 베트남축구협회는 도디치의 행동이 인종차별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고 판단해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이를 제소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