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09일 11시 38분 KST

진중권이 추미애 검찰 인사에 "친문 양아치들, 개그를 한다"며 윤석열을 응원했다

"역시 그들이 무엇을 겁내는지 새삼 알겠다."

뉴스1
왼쪽부터 진중권 전 교수, 윤석열 총장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첫 검찰 인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8일 법무부의 인사 단행 후 페이스북을 통해 ”친문 양아치들, 개그를 한다. 알아서 나가란 얘긴데 윤석열 총장, 절대 물러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그는 이어 ”생각보다 사태가 심각한 모양이다. 뭔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면서 ”수사는 중단돼선 안 된다. 더럽고 치사하더라도 버텨라”고 강조했다.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진 교수는 과거 조국 전 장관의 SNS 게시물을 공유하면서 ”아무튼 ‘수사 제대로 하는 검사는 자른다’는 진리는 정권에 상관없이 영원히 타당한가 보다. 그리고 이번에도 역시 그들이 무엇을 겁내는지 새삼 알겠다”고 꼬집기도 했다.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이날 법무부가 검찰 인사를 단행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핵심참모들이 대거 물갈이됐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의혹 등 정권을 겨냥한 수사를 지휘해왔던 참모들이 일선 검찰청 등으로 물러나게 됐다.

인사 발표 후 윤 총장은 인사 대상이 된 간부들을 만나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할 일을 계속 열심히 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