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9일 10시 13분 KST

백종원이 직접 해명한 '돈가스집 루머' 3가지

사장 부부 "우리는 개인 사업자."

백종원이 제주도 돈가스집 관련 루머에 입을 열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과 사장 부부는 돈가스집을 둘러싼 여러 루머를 직접 해명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첫 번째 루머는 제주도 돈가스집 사장 부부가 프랜차이즈화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사장 부부는 ”제자 모집 공고가 어쩌다 보니 체인점 소문으로 번졌다”면서 ”프랜차이즈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장 부부는 또 ”백 대표 회사로 들어간 건지 아니면 그쪽 체인점인지에 대해서도 많이 물어본다”면서 ”우리는 개인사업자”라고 말했다. 백종원도 ”체인점도 아니고 내 소속도 아니다. 방송을 통해 도움을 줄 뿐 수익금이나 수수료도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터넷 예약제를 안 하고 일부러 대기 줄을 세운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백종원은 ”인터넷 예약제를 못하는 이유는 사재기 예약 후 비싸게 판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리 대기자 문제도 있었는데, 인터넷으로 하다 진짜 문제가 된다”고 말했다. 사장 부부도 ”(돈 받고 줄 서주는 경우가) 진짜 있었다. 제가 본 것만 해도 여러 번”이라고 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