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03일 12시 11분 KST

전광훈 목사가 졸업증명서 등을 조작했다는 의혹 보도가 나왔다

전광훈 목사는 안양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총괄대표 전광훈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의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한 보도가 나왔다. 만약 조작이 사실일 경우 사문서 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 혐의가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일 뉴시스는 단독으로 전 목사의 대학원 성적증명서가 통상적인 형식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 목사는 경기도 안양시에 있는 안양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고 주장했다. 졸업증명서에 따르면 전 목사는 1999년 8월 30일 입학해 이듬해인 2000년 2월 15일 졸업했다.

뉴스1

하지만 여기에는 이상한 부분이 있다. 우선 2년 과정의 대학원을 단 6개월 만에 마쳤다는 점인데, 성적 내역을 보면 총 다섯 학기를 다니며 100학점을 이수한 것으로 기재됐다. 또 졸업 이후인 2001년, 2002년, 2003년 성적도 기재돼 있다.

매체는 앞서 전 목사가 날인이 없어 자격 조건이 안 되는 졸업증명서를 제출해 교단 선거관리위원회의 지적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런데 처음에 제출한 증명서 역시 포맷이나 교과목 배치 순서, 학기 명칭 등이 두 번째로 제출한 증명서와 달랐으며 성적증명서 명의자조차 달랐다. 첫 번째 성적증명서는 ‘안양대학교 신학대학원장‘이 발급했으나, 두 번째 성적증명서는 ‘안양대학교 총장’이 명의자로 되어 있었던 것이다.

안양대 대학원 관계자 측은 이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 관계로 졸업을 했다, 안 했다를 밝히기는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