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02일 09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02일 14시 53분 KST

안철수가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독일로 떠난 지 540일 만이다

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2일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지난 2018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낙선한 뒤 ”정치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겠다”며 독일로 떠난 지 약 1년 6개월 만이다.

안철수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를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며 8년 전 국민이 자신을 정치의 길로 불러줬다면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한다”고 말하며 정계 복귀를 공식화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 1년여 동안 해외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의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가 미래를 향해 빛의 속도로 바뀌고 있는 동안 우리나라는 과거에 머물러 있다”고 비판하며 ”이대로라면 대한민국은 장차 어떻게 될지 암담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선 ”대한민국이 국민의 행복을 위해 존재한다는 인식의 대변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도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전 의원은 구체적인 정계 복귀 일정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다만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지에 대해 상의드리겠다”고 말하면서 총선을 4개월 정도 남긴 가운데 국내 정계 개편의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다음은 안철수 전 의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

안녕하십니까, 안철수입니다.

저는 지난 1년여간 해외에서 그 동안의 제 삶과 6년간의 정치 활동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국민들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제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정치는 국가의 미래를 위한 봉사’라는 제 초심은 변치 않았음은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세계는 미래를 향해 빛의 속도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러나 외국에서 바라본 우리나라는 안타깝게도 과거에 머물러 있습니다. 미래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나라는 미래가 없습니다.

우리나라의 정치는 8년 전 저를 불러주셨던 때보다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 이념에 찌든 기득권 정치세력들이 사생결단하며 싸우는 동안 우리의 미래, 우리의 미래세대들은 계속 착취 당하고 볼모로 잡혀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대로라면 대한민국은 장차 어떻게 될지 암담합니다.

국민이 대한민국의 부강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국민의 행복을 위해 존재한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합니다. 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합니다. 그래야 우리는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정치를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깊이 생각했습니다. 우리 국민께서 저를 정치의 길로 불러주시고 이끌어주셨다면,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합니다.

그동안 많은 분들이 고마운 말씀들을 보내주셨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 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습니다. 외로운 길 일지라도 저를 불러주셨던 국민의 마음을 소중히 되새기면서 가야할 길을 가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고맙습니다.

안철수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