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1일 11시 05분 KST

SBS 연기대상은 김남길에게 돌아갔고, 장나라는 '프로듀서상'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수지가 '최우수상'을 받은 것이 부적합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배우 김남길이 ‘열혈사제’로 SBS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VIP’에서 열연한 장나라는 ‘프로듀서상’을 받았다.

31일 서울 상암동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기대상’에서 김남길은 대상 트로피를 안게 됐다. 김남길은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인생사 새옹지마라고 크고 작은 것에 연연하지 않는 스타일인데 이렇게 큰 상을 받고 이 자리에 서니 쉽지 않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SBS

김남길은 ”‘열혈사제’ 배우들에게 이 영광을 돌린다”며 ”현장에서 같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나눠주면서 나보다 우리를 먼저 생각하게 해 줬다. 올해 용기가 많이 필요했는데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해주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지고 오늘보다 내일이 나은 김남길이 될 수 있도록 응원해줬다”고 전했다.

‘열혈사제’는 대상 김남길을 비롯해 최우수상, 우수상, 조연상, 팀 조연상, 웨이브상, 신인상까지 8관왕을 기록했다.

유력한 대상 후보로 꼽혔던 장나라는 PD들이 직접 뽑은 배우에게 수여하는 상인 ‘프로듀서상’에 만족해야 했다. 장나라는 ”앞으로도 ‘VIP’는 나의 엄청난 자랑이 될 것 같다”라며 ”스태프들이 내가 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줘서 평생 못 잊을 것 같다. 오래 일할 수 있게 해 줘서 감사하고 정말 귀하고 소중하게 생각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SBS

이밖에 ‘배가본드’ 이승기와 배수지는 각각 남녀 최우수상과 베스트커플상을 받았다. 다만 일각에서는 장나라나 김선아가 아닌 배수지가 여자 최우수상을 받은 것이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화제성이나 연기력으로 미뤄봤을 때 ‘VIP’의 장나라나 ‘시크릿 부티크’의 김선아에게 돌아가는 것이 적합하다는 이유에서다.

아래는 이날 수상자와 수상작 명단.

▲대상=김남길(열혈사제)

▲프로듀서상=장나라(VIP)

▲최우수상=이승기·배수지(배가본드), 조정석(녹두전), 이하늬(열혈사제), 서도영·심이영(맛 좀 보실래요)

▲한류콘텐츠상=배가본드

▲우수상=이상윤(VIP), 이세영(의사요한), 김성균(열혈사제), 한예리(녹두전)

▲베스트커플상=이승기·배수지(배가본드)

▲베스트캐릭터상=정문성(해치), 표예진(VIP)

▲팀 조연상=열혈사제(고규필·안창환·백지원)

▲조연상=문정희(배가본드), 이청아(VIP), 고준(열혈사제)

▲청소년연기상=윤찬영(의사요한)

▲웨이브상=열혈사제

▲신인상=금새록·음문석(열혈사제), 고민시(시크릿 부티크)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