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26일 11시 03분 KST

이낙연이 황교안과 맞붙을 가능성에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vs 황교안, 빅매치 성사될까?

뉴스1
이낙연 총리(왼쪽), 황교안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가 내년 총선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맞붙을 용의가 있는지에 대해 ”당에서 제안하면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정치권에선 서울 종로를 지역구로 둔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총리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공석이 된 종로에 전현직 총리이자 유력 대선주자인 이 총리와 황 대표가 출마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 총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복귀 후 총선 역할’에 대한 질문을 받자 ”편한 길로 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가 총선 역할론과 관련해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리는 또 지역구 및 험지 출마에 대해서도 ”피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2022년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 총리는 ”때 이른 질문”이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국내외 문제를 원만히 해결해가고, 국가의 진로를 제시해 유도해가는 ‘정치역량’이 앞으로의 시대정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호남 출신 대선주자라는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금은 대선 국면이 아니고 총선 직전이다. 총선 국면에선 아무 문제가 없겠죠”라고 구체적인 답을 피하면서도 ”그것(지역주의 프레임)도 영원불변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