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26일 10시 45분 KST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은 여기다

예상대로

뉴스1
자료사진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삼성전자가 뽑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국내 4년제 대학생 1059명을 대상으로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선택하는 ’100대 기업 고용 브랜드′ 조사를 실시했다.

복수 선택이 가능한 이번 조사 결과, 응답자의 10.6%가 삼성전자를 선택했다. 2위 대한항공(7.6%), 3위 CJ제일제당(6.7%), 4위 한국전력공사(5.9%) 순이다. 삼성물산과 이마트가 5.1%로 공동 5위에 올랐다.

신한은행(4.8%), 기아자동차(4.5%), 아시아나항공(4.4%), SK하이닉스(4.3%) 등도 상위권에 들었다.

삼성전자는 잡코리아가 매년 실시하는 이 조사에서 지난 2004년부터 1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6년 CJ제일제당에 잠시 자리를 내어줬던 삼성전자는 2017년부터 다시 3년 연속 1위를 지키고 있다.

대학생들이 취업하고 싶은 기업은 성별과 전공 계열별로 차이가 났다.

남학생은 삼성전자(14.2%)를 가장 선호했고, 한국전력공사(7.2%), SK하이닉스(7.2%), 대한항공(6.8%), 삼성물산(6.6%) 순이었다.

여학생들에게는 CJ제일제당(9.4%)이 가장 인기가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대한항공(8.4%), 삼성전자(7.7%), 아시아나항공(6.1%), 이마트(5.5%) 호텔롯데(5.1%) 순으로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꼽았다.

이공계열 전공자들은 5명 중 1명꼴인 19.4%가 삼성전자를 가장 선호했다.

경상계열 전공자들 사이에서는 신한은행(9.4%)이, 인문사회계열 전공자들에게는 대한항공(8.8%)이 가장 인기가 많았다.

예체능 계열 전공자 중에서는 삼성물산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10.7%로 가장 많았다.

대학생들이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선택하는 가장 큰 요인은 높은 연봉이었다. 그외 복지제도·근무환경(23.8%), 기업 대표의 이미지(21.7%) 등을 따졌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24일 남학생 473명, 여학생 586명을 대상으로 모바일을 통해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하에서 최대 허용오차는 ±3.0%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