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20일 11시 47분 KST

제주항공이 1월부터 제주-후쿠오카 노선 운항을 일시 중단한다

다른 항공사들도 일본 노선을 크게 축소하거나 중단한 바 있다.

뉴스1
19일 제주국제공항에서 제주항공 항공기가 이동하고 있다. 2019.12.19

제주항공이 후쿠오카 직항 노선 운항을 잠시 중단한다.

제주항공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촉발된 탑승률 저조로 제주에서 출발해 후쿠오카로 가는 직항 노선을 내년 1~2월 두 달 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제주-후쿠오카 직항 노선을 4년만에 재개한 제주항공은 주 3회 일정으로 운항을 해왔다.

취항 초였던 7·8월 탑승률은 70~75%를 기록했으나 9월 40%대 중반으로 떨어졌다. 이달엔 20%대로 반토막 나면서 운항할 때마다 수백만원 적자가 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탑승률이 하락한 건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한일 경제 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여행으로 번졌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도 이미 탑승객 감소를 이유로 일본 노선 운항을 축소하거나 중단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낮은 탑승률과 적자 폭 확대에 운항을 더 이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내년 3월 이후 양국 간 상황 호전에 따른 재개를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