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8일 17시 31분 KST

손학규가 "안철수 돌아오면 대표직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를 향한 러브콜

뉴스1
손학규 대표와 안 전 의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안철수 전 의원이 복귀할 경우 대표직에서도 물러날 수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손 대표의 발언은 당내 안철수계 의원들의 이탈을 비롯해 바른미래당의 와해를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에 ”안철수 전 의원이 돌아오면 요구하는 것을 다 들어주고 대표직도 사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지난 15일에도 안철수계 비례대표 김삼화, 김수민, 신용현 의원을 만나 이러한 제안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자리에 있던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의 ”안 전 대표가 돌아오면 조건 없이 퇴진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전 의원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안 전 의원의 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소식을 접하면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 본인이 변화에 일조할 수 있을지 판단한 뒤 뜻을 정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