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15일 10시 49분 KST

北 남포 미사일 발사대에서 "경미한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언제든 SLBM 시험 발사를 수행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노동신문

북한 남포 조선소의 미사일 수중발사 시험용 바지선에서 경미한 움직임이 포착됐으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가 당장 임박한 것은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빅터 차 한국석좌와 조지프 버뮤데즈 연구원은 14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 기고문에서 남포 해군 조선소를 찍은 상업 위성 사진을 분석해 이같이 전했다.

이들은 위성 사진에서 수중 시험대 바지선 모습 등을 확인했다며, 유사한 활동은 올해 9월에 마지막으로 관측됐다고 설명했다. 10월과 11월 두달간 공백 이후 ‘경미한 활동’이 재개됐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들은 이어 SLBM 시험 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없지만, 북한이 언제든 시험 발사를 재개할 수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중 시험대 바지선의 준비 상태는 북한이 공언한 연말 시한을 2주 남겨둔 상황에서 SLBM 도발 가능성을 배제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