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10일 15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2월 10일 15시 33분 KST

정경두 국방장관이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군사적 긴장행위 중단을 촉구했다

북한이 동창리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힌 것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

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0일 ”북한의 지속되는 탄도미사일 발사와 북한 서해 동창리 지역에서의 엔진 시험 활동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제4차 한-호주 외교·국방장관(2+2)회의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양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한미동맹과 국제사회의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노력에 부응하면서 군사적 긴장 고조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정 장관의 발언은 앞서 북한이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8일 밝힌 것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로 보인다. 북한의 행보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모든 것을 잃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