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1월 25일 17시 32분 KST

짐 로저스가 "일본은 정점을 찍은 뒤 쇠퇴 중"이라면서 한국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세계 3대 투자 거물로 꼽히는 인물이다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가 “10년 혹은 20년 후 머지않아 38선이 무너지면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곳이 될 것”이라고 25일 말했다. 

짐 로저스는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CEO 서밋’에서 “일본은 정점을 찍은 뒤 쇠퇴 중인 데 반해 한반도는 북한의 자원·노동력과 남한의 자본·제조업이 결합해 경제 부흥을 이끌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짐 로저스는 이어 ”남한과 북한을 결합하면 8000만명의 인구를 가진 국가가 중국과 국경이 맞닿아 무엇이든 만들어낼 수 있고 전 세계 시장을 상대로 제품을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대일로, 시베리아 횡단 철도를 잇는 동서의 철길이 재건되면 한반도는 글로벌 교통의 허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짐 로저스는 워런 버핏, 조지 소르소와 함께 세계 3대 투자 거물로 꼽히는 인물이다. 그는 앞서 ”만약 내가 가진 모든 돈을 북한에 투자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할 것”,  ”한반도가 통일되고 개방되면 20년간 한반도가 세상에서 제일 주목받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발언하는 등 남북에 큰 관심을 보인 바 있다. 

한편 이날 행사는 한국과 아세안 기업인들의 교류 및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과 아세안을 대표하는 경제인 700여명을 비롯해 문재인 대통령과 각국 정상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