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0월 30일 13시 28분 KST

일본 정부가 11월 한일정상회담을 보류했다(요미우리 신문 보도)

"공은 한국 측에 있다."

ASSOCIATED PRESS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left, is welcomed b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upon his arrival for an welcome and family photo session at G-20 leaders summit in Osaka, Japan, June 28, 2019. (Kim Kyung-Hoon/Pool Photo via AP)

10월 30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이낙연 국무총리를 통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전달된 친서에 대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친서에는 조기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뜻이 담겨 있었다”며 하지만 ”일본 정부는 다음 달 중에는 정상회담을 하지 않은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친서를 받을 당시 ”일한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돌리는 계기를 만들어 달라”고 한국에 요청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 명령에 대한 요구를 수용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요청했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문제는 국제 약속을 지킬 것인지다. 공은 한국 측에 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