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29일 19시 34분 KST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가 별세했다

향년 92세.

뉴스1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후보 시절이던 2016년 12월25일 부산 영도구의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자택에서 모친을 부축해 성당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29일 별세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향년 92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으로 강 여사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이날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모친이 입원한 부산의 한 병원을 문 대통령이 방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26일에도 헬기 편으로 모친을 찾았다. 

다음은 고 대변인의 브리핑 전문.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께서 10월29일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하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하셨습니다. 애도와 추모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