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17일 13시 33분 KST

윤석열, "한겨레가 사과한다면 고소 재고하겠다"

”고소 취소하라는 말씀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 같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한겨레 신문사의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말했다.

10월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대상 국정감사에 참석한 윤 총장은 최근 한겨레가 보도한 ‘윤중천 접대 수사무마’ 의혹 기사에 대해 고소를 한 것과 관련한 질의를 받았다. 한겨레는 지난 11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을 재수사한 수사단이 ‘윤 총장에게 접대를 했다’는 윤씨의 진술을 확보하고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법사위원들은 한겨레의 보도가 부적절했다고 지적했지만, 동시에 윤 총장이 한겨레를 고소한 것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고소 취소하라는 말씀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 같다”며 ”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이란 기관에 대한 문제일 수 있다. 언론사(한겨레)는 우리나라 대표 정론지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언론 중 하나가 언론으로서 해야 하는 확인(취재)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윤석열 총장은 ”(진술에 관해 수사단이) 조사를 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이야기하지만 그 보도는 총장이 별장에서 윤씨에게 접대받았다는 내용을 독자들에게 인식시키는 내용”이라며 ”만약 취재과정을 다 밝히고 명예훼손이 된 부분을 사과하고 지면에 실어준다면 고소를 유지할지에 대해 재고해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