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30일 20시 43분 KST

대구 메르스 의심 영아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격리 해제 후 퇴원 조치됐다.

뉴스1
경북대병원 음압병동

대구에서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의심 환자가 감염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퇴원 조치됐다.

30일 대구시와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해당 환자는 생후 7개월된 영아로, 최근 부모와 함께 이스라엘을 다녀온 뒤 발열을 동반한 호흡기 증상 등 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여 메르스 감염병관리 지역거점 의료기관인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추가 검사 대상자는 아니다”며 ”격리 해제하고 귀가 조치했다”고 말했다.

이 영아는 최근 부모를 따라 이스라엘을 방문한 뒤 지난 21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은 메르스 발생 국가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