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30일 09시 40분 KST

'DJ 첫방송' 장성규를 울컥하게 만든 사연 전화의 주인공

장성규는 MBC '굿모닝FM' 정식 DJ가 됐다.

방송인 장성규가 DJ로서 첫발을 내딛은 가운데, 아들에게서 걸려온 사연 전화를 받고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30일 오전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굿모닝FM’에서는 새롭게 DJ로 발탁된 장성규가 처음으로 청취자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뉴스1

장성규는 “4개월 전에 이 자리에서 스페셜DJ를 체험하고 한동안 내 SNS에 당시 사진을 프로필에 걸어놓은 적이 있었다”며 ”너무 신나고 꿈 같았고 또 하고 싶다는 생각도 막연히 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막연한 생각이 현실이 됐고 내 꿈이 이뤄졌다. 그때와 달리 부담감과 두려움도 있지만 여러분만 믿고 가겠다. 여러분의 DJ, 여러분을 위한 DJ, 여러분에 의한 DJ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굿모닝FM’의 DJ였던 김성주와 전현무 등이 축하인사와 당부의 말을 전했다. 전현무는 ”지각하지 말고 청취자와 잘 소통해달라. ‘규디‘가 ‘무디’의 응원을 받아 장수할 수 있는 DJ로 거듭나길 바란다. 생방송이니까 적당히 선 지키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장성규는 이에 ”내가 고민있을 때마다 조언을 구하는 분이다. 내가 프리랜서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분이다. 형처럼 지각은 하지 않겠다. 감사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1

장성규는 앞으로 자신이 꾸릴 코너를 소개하는 한편 청취자와 ‘친구’가 되고 싶다면서 끊임없이 소통했다. 장성규는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면서 전화 연결을 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어린 청취자의 사연에 전화연결을 했는데, 이 청취자의 주인공은 바로 장성규의 아들이었다.

놀란 장성규는 ”개인적인 통화가 돼서 청취자에게는 죄송하다. 그런데 아들 목소리 듣자마자 울컥했다”라고 말했다. 장성규의 아들은 ”아빠 라디오 축하해”라고 말했다. 장성규는 ”아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DJ가 되도록 하겠다”고 다시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장성규는 ”오늘 잘 했는지 모르겠다. 여러 감정이 오고 갔다. 마지막에 아들 목소리를 들으니 와르르 무너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여러분을 위한 시간을 갖겠다. 오늘을 잊지 않고 좋은 DJ 편안한 DJ 될 수 있도록 부족한 부분 채워가겠다. 완벽해지지는 않겠다. 채울 부분이 있어야 오래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청취자 애칭 ‘장라인’을 부르며 유쾌하게 첫방송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