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27일 14시 21분 KST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제안에 여야 모두 찬성했다

전수조사를 위한 기구 구성 논의도 나오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입시 논란을 계기로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의 자녀 입시 문제에 대한 전수조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바른미래당, 정의당의 `전수조사` 제안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연이어 찬성 의견을 전하면서 전수조사를 위한 기구 구성 논의도 나오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장관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의 자녀입시와 관련해서 고위 공직자들이 지위와 재산이 자녀들의 교육특혜로 이어지는 교육 불공정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면서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자녀들은 납득하기 어려운 논문 제출이나 부적절한 교과 외 활동 등 입시 관련 사항을 전수 조사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어 ”국회 윤리위에서 조사해도 좋고 따로 독립적인 기구를 만들어 제보와 조사를 담당하게 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투명한 진실규명과 반성이야말로 교육 공정성 확보 작업의 시작이다. 지금까지 이 문제를 직접 제기한 야당은 물론, 언론들도 찬성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면서 ”우선 국민의 75%가 찬성하는 국회의원 자녀들에 대한 입시 상황을 전수조사하고 여기서 제도개혁의 신뢰성을 제고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 이후 필요하다면 고위공직자에 대해 이런 제도적 대안을 만들어가는 것도 아울러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원내대표가 언급한 여론조사는 전날(26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조사 결과 ’국회의원·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에 대한 찬성은 75.2%로, ’반대( 18.3%)`의 네 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 입시 논란이 불거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제안에 찬성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거리낄 것 없다”며 ”“우리도 찬성한다. 다만 이것이 ‘조국 물타기용’으로 사용돼선 안된다”고 말했다.

전수조사를 위한 기구 구성 논의도 나오고 있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24일 특권 교육 청산을 위해 ‘국회의원 및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검증 특별위원회’를 국회에 설치하고 제안한 바 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회 차원의 전수조사 방식과 기구에 대해 당별로 안을 마련해서 조속히 실행방안을 확정하여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현주 대변인은 이어 ”이제 국민과 여야 각 당이 모두 힘을 합쳐 조속한 시일 내에 후속 조치를 만들어야 한다. 여야 각 당이 특권 교육 청산을 위한 전수조사에 동의한 만큼 국회의장 주재하에 여야 5당 지도부의 회동을 제안한다. 각 당의 화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