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4일 12시 27분 KST

국정원 "김정은 11월 방한 가능성 있다"

"비핵화 협상 진행 상황에 달려있다"

국가정보원이 24일,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서훈 국정원장은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서 “2~3주 안에 미북 간 실무협상 가능성이 높으며, 실무협상이 열리면 연내 (북미) 정상회담도 추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서 국정원장은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에 참석 가능성에 대해서는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여부에 대한 질문에 국정원에게서 비핵화 협상 진행이 어떻게 되는지에 따라 부산에 오지않겠는가라고 보고받았다” 덧붙였다.

 

뉴스1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국정원장은 이어 "김 위원장이 북중 정상회담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며 "북중수교 70주년과 제1, 2차 북미정상회담 전 방중한 전례 등을 보아 북중 친선강화, 북미 협상 관련 정세 인식을 공유하기 위해 방중할 가능성이 있어 주시 중"이라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