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7일 16시 43분 KST

조국 장관이 취임 인사차 국회를 예방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거부했다

지난 9일 취임 후 첫 국회 방문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를 차례로 예방했다. 지난 9일 취임 후 첫 국회 방문이다.

조국 장관은 이날 ”인사청문 기간, 그 이후에도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면서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 법무·검찰개혁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 조국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조국 장관에게 ”법무부 장관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역대 그 누구보다도 혹독한 청문회를 치렀기 때문에 심려가 많았고 아직도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어 ”좋은 제도를 만들어두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느꼈다”면서 ”대부분의 국민들이 ‘사법개혁을 해야 한다’,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바라긴 하지만 한 번도 지금까지 성공하지 못했다. 이번에는 그쪽 분야에 조예가 깊으시니 잘하실 것이라 믿는다”고 조 장관을 격려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공직에서 중요한 것은 경중을 잘 가리고, 선후를 가리고, 완급을 잘 가리는 일이다. 여러 가지 개혁 사안들이 많을 텐데 그중에서 경중과 선후, 완급을 잘 가리는 것이 중요하다. 역시 제일 중요한 것은 국민을 바라보고 하는 것이다. 그래야만 체계적이고 제도적으로 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촛불 시민들의 명령이었던 검찰개혁, 사법개혁과 관련해 조 장관에게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면서 ”국민들의 응원과 성원 역시 조 장관이 검찰개혁, 사법개혁과 관련해 훌륭한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고 믿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우리 시대 과제인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이번에 반드시 해야 하고, 그것을 가장 잘해낼 수 있는 적임자는 조국이었다고 신용 보증한다”며 ”난관을 돌파하고 반듯하게 걸어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맡겨진 소임을 잘 감당하기를 거듭 응원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이날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 유성엽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대표를 예방했다. 문 의장 예방은 모두발언 공개 없이 전 과정이 비공개로 이뤄졌다.

문 의장 예방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문희상 의장은 역사와 국민 앞에서 늘 바른 판단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고, 조 장관은 열심히 하겠다는 취지로 화답했다”고 전했다.

뉴스1
조국 장관(왼쪽), 심상정 정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조 장관에게 ”정의당이 조국 장관 임명 과정에서 고심이 컸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께서 사법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말씀하셨고, 또 촛불로 시작된 개혁이 또다시 수구 보수의 장벽에 막혀서 좌초돼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믿음 때문에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우리 조 장관의 앞길에 많은 암초가 있다. 장관과 또 가족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에 있는데, 그 모든 의혹이 수사 과정에서 깨끗하게 규명이 돼서 조국 장관께서 오로지 사법개혁에만 전념할 수 있는 상황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사법개혁 외 로스쿨 제도 개혁, 상가임대차보호법, 차별금지법 등의 민생 인권 과제에도 관심을 촉구했다. 

뉴스1
조국 장관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대표는 조 장관 가족들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면서 ”진정한 사법·검찰 개혁을 위해 조 장관이 걸림돌이 되지 않으려면 사퇴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자진사퇴를 권하기도 했다. 이에 조 장관은 ”말씀을 깊이 새기겠다”고만 답했다. 

조 장관의 민주평화당 지도부 예방 일정은 오는 19일로 예정됐다. 조 장관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도 예방 일정을 잡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이들 정당은 조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 장관은 ”(일정을) 다시 다 잡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피의자 신분인 조 장관이 국회에 출석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정기국회 일정을 보이콧하기도 했다. 또한 한국당은 조 장관의 임명을 반발하는 뜻에서 연이은 삭발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