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5일 17시 06분 KST

자유한국당이 '헌정농단' 현수막을 펼쳐든 이유

정부를 '헌법파괴세력'이며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조국을 통해 이 정권이 가고자 하는 독재국가를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당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계단에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를 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추석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문 대통령이 조국을 거르지 못한 것은 두 가지 이유로 첫 번째는 이 모든 의혹에서 문 대통령도 자유롭지 못한 부분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범죄 혐의가 없다는 이유로 당당하게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서 우린 법치주의와 민주주의, 헌법을 파괴하는 이 정권의 민낯을 다시 한번 똑똑히 봤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은) 검찰의 공보지침을 바꿔 피의사실 공표를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하는데 이것은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조국을, 배우자를 못 보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저들은 최순실 특검에서 국민의 알권리라고 하면서 대국민보고의 의무를 특검에 주지 않았냐. 이제와서 수사 상황을 숨기려는 것을 국민의 힘으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국 해임 건의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이라며 ”또 조국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파헤치고, 조국 특검은 윤석열 검찰의 수사가 더 잘되기 위해서라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들은 더 가혹하고 더 강렬하게 우리를 압박할 것”이라며 ”적반하장격으로 온갖 수단으로 패스트트랙 수사를 압박하고 있다. 패스트트랙 정국은 불법 사·보임으로부터 시작했으니 문희상 국회의장부터 조사하면 우리당의 모든 일은 제가 반드시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당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계단에서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를 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저들은 이제 좌파라는 말도, 진보라는 말도 어울리지 않는다”며 ”저들은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파괴하는 헌법세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헌법파괴세력에 맞서 단호하게 단일대오를 유지하고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보수 전체를 통합해 이 정권의 잘못된 점을 낱낱이 국민에게 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