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06일 15시 21분 KST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이 청문회에서 한 발언에 대해 "엉터리"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단독 보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한 답변들에 대해 ”엉터리 같은 말”이라고 주장했다.

6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최 총장은 ”조 후보자 청문회를 지켜보니 TV를 끄고 싶은 마음 뿐”이라며 ”표창장 위임 이야기를 그 쪽에서 먼저 했고 법률팀까지 이야기하더니, 청문회에서 조사해달라고 했다고 엉터리 말을 한다”고 말했다.

뉴스1

최 총장은 ”나는 다 진실만 말하고 있다”라며 ”당시 정경심 교수가 있던 어학교육원에 총장 표창장 전결 위임을 한 적이 없다. 교양학부 영어 프로그램에 정 교수 딸이 참여했다고 하는데, 만약 그러면 왜 내 직인이 찍힌 표창이 어학교육원 이름으로 나갔겠냐”고 전했다.

또 ”청문회 중 어디서 표창장을 무슨 직원이 들고 가서 만들어 가져오고, 가져왔다는 이야기도 나오던데 황당하다”라며 ”당시 정 교수가 있던 곳엔 직원 자체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후보자 측은 최 총장의 주장이 ‘청탁 거절’ 때문에 나온 과장이라고 말했다. 동양대가 재정 지원 제한 대학으로 지정돼 어려움을 겪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 후보자 측에 대학 재정 지원 제학을 풀어달라는 청탁을 했다는 것이다. 최 총장은 ”청탁한 적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