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8월 29일 15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8월 29일 15시 48분 KST

'조국 임명 반대' 여론이 절반을 넘었다. 중도층에서는 60%가 넘는다.

중도층과 무당층, 20대에서는 반대 여론이 60%를 넘어섰다.

뉴스1
조국 후보자(왼쪽), 문재인 대통령 

국민 10명 중 절반 이상은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도층과 무당층, 20대에서 반대 여론이 60%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8일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응답자의 54.5%가 반대한다고 밝혔다. 찬성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39.2%였다.

반대 응답은 예상대로 자유한국당 지지층(반대 93.6% vs 찬성 5.3%)과 보수층(77.3% vs 18.6%)에서 압도적으로 많았다. 60대 이상(61.9% vs 31.4%), 부산·울산·경남(67.9% vs 30.9%), 대구·경북(53.2% vs 36.7%)에서도 반대 응답이 높았다.

뉴스1
조국 후보자 
뉴스1
문재인 대통령 

그러나 정작 눈에 띄는 대목은 따로 있다. 중도층(60.3% vs 36.6%)과 무당층(66.7% vs 17.6%), 20대(62.1% vs 29.1%)에서 반대 응답이 모두 60%를 넘어선 것이다. 서울(57.8% vs 39.9%), 대전·세종·충청(70.2% vs 20.2%) 같은 지역에서도 반대 여론이 전체 응답(54.5%)보다 높았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진 이래 일각에서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표를 던졌던 이른바 ‘스윙보터’들이 이탈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일례로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박성민 정치컨설팅크룹 ‘민’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했던 사람들 중에도 스윙보터들, 그분들은 이탈할 가능성이 좀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박근혜 정권이 무너질 때 보면 박근혜 정권이 정치적 반대층 때문에 무너진 것이 아니고 2012년 박근혜 후보자 찍었던 그 지지층들 중에서... 그걸 뭐라고 표현해야 될지 모르겠는데 일종의 중도보수라고, 스윙보터라고 얘기할 수 있는 분들이 이탈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 ”(...) 지금 이 이슈의 심각성은 왜 문재인 대통령 내가 좋아하고 그래서 지지했는데 왜 조국 후보와 조국 후보 가족과 딸을 우리가 방어를 해줘야 되는 거지? 저는 어느 정권이든 어느 대통령이든 어느 정당이든 지지자들을 부끄럽게 하면 안 된다고 봐요. 그건 위기라고 보는데 지지자들 중에 다 그런 건 아닐 겁니다. 끝까지 어떤 일이 있어도 지지하는 층들은 있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지지자도 끝까지 있듯이. 그러나 중간에 있는 스윙보터들이 이탈하는 건 심각한 위기라고 봐야 됩니다. 그 폭이 어느 정도인지 모르지만 좀 있을 거라고 보기 때문에 그 이탈자들이 나오기 시작하면 그건 위기라고 봐야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8월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또한 내리막을 걷고 있다.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본격적으로 제기된 지난주(8월 19일~23일)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평가는 긍정 46.2%, 부정 50.4%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부정평가가 50%를 넘은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한편 조국 후보자 임명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진보층과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40대와 호남 지역에서 높게 나왔다. 또 30대(반대 47.6% vs 찬성 44.7%)와 경기·인천(45.8% vs 45.8%)에서는 찬성과 반대가 팽팽히 맞선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개요 : 이번 조사는 2019년 8월 28일(수)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411명에게 접촉해 최종 502명이 응답을 완료, 4.8%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으로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