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9년 10월 21일 13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05일 15시 56분 KST

20대 최애지만 작품이 비싸 한국에 못 오는 작가

마크 로스코, 데이비드 호크니의 뒤를 잇는다

한 번도 전시회를 연 적은 없으나 한국인의 무한한 사랑을 받는 작가가 있다. 열리기만 하면, 2015년 예술의 전당 ‘마크 로스코 展‘, 올해 서울시립미술관 ‘데이비드 호크니 展’의 뒤를 잇는 전시회가 될 것이 자명한데, 비용 때문에 그 누구도 기획하지 못하고 있단다. 바로 현대 미국 회화를 대표하는 에드워드 호퍼(Edward Hopper, 1882~1967)다. 그림은 유명하지만, 그동안은 잘 알지 못했던 에드워드 호퍼와 관련된 이야기 10가지를 준비해봤다.

Lusha Nelson via Getty Images
Artist, Edward Hopper, wearing a three-piece tweed suit, and polka dot tie, sitting in an arm chair in partial shadow, and looking down with a somber expression. (Photo by Lusha Nelson/Condé Nast via Getty Images)
John Loengard via Getty Images
Portrait of painter Edward Hopper sitting on stool in his studio. (Photo by John Loengard/The LIFE Picture Collection via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