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06일 09시 45분 KST

강다니엘이 트와이스 지효와의 열애 인정 후 첫 심경을 밝혔다 [전문]

“미안하다”

뉴스1

가수 강다니엘이 트와이스 지효과 열애를 인정한 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강다니엘은 5일 공식 홈페이지에 ‘안녕하세요. 강다니엘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을 통해 “우선 오늘 오전 갑작스러운 소식을 접하고 많이 놀랐을 여러분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면서 “하루 종일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았을 텐데 너무 늦게 찾아온 건 아닌가 더 걱정이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리 말할 수 없었던 것도, 여러분과 저의 이야기들로만 가득해도 넘쳐날 이 공간에 이런 이야기들을 남기는 것도 많이 미안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또 강다니엘은 “지금의 홀로서기를 할 수 있게 되기까지 참 많은 일들이 있었다”면서 “가끔씩은 정말 지칠 때도 있었지만, 그런 저를 붙잡아 주셨던 건 다른 무엇도 아닌 팬 여러분”며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여러분들의 마음을 보듬어 드리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저의 몫이자 제가 해 드리고 싶은 것”이라며 “그 몫을 해내기 위해서는 언제나 가장 중요하게 여겨 왔던 것처럼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는 가수 강다니엘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강다니엘과 지효의 데이트를 포착한 사진이 보도되며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두 사람의 소속사는 곧바로 이를 인정했다.

이하 강다니엘 심경글 전문.

안녕하세요. 강다니엘입니다.

우선 오늘 오전 갑작스러운 소식을 접하고 많이 놀랐을 여러분들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하루 종일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았을 텐데 너무 늦게 찾아온 건 아닌가 더 걱정이 되네요.
미리 말할 수 없었던 것도, 여러분과 저의 이야기들로만 가득해도 넘쳐날 이 공간에 이런 이야기들을 남기는 것도 많이 미안해요.

제가 지금의 홀로서기를 할 수 있게 되기까지 참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가끔씩은 정말 지칠 때도 있었지만, 그런 저를 붙잡아 주셨던 건 다른 무엇도 아닌 팬 여러분입니다.
이 이야기를 꼭 드리고 싶었어요.

저를 볼 수 없었던 기약 없는 긴 시간의 고통과 악의적인 의도가 가득한 추측성 이야기들로 힘들었을 때에도 오로지 저만 바라보시며 저를 위해 많이 참고 답답했던 마음도 숨기면서 제 사진들로 가득 찬 카페 이벤트나 지하철 역에 걸어주신 큰 응원의 메시지로 제가 일어설 수 있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카페나 지하철역을 찾아가서 여러분들의 사랑을 눈으로 담을 때나 이번 앨범을 준비하고 감히 상상도 하지 못한 놀라운 기록들을 현실로 만들어 주실 때마다 저는 여러분들에게 헤아릴 수 없이 큰 위안과 희망을 얻었어요.

그런 팬 여러분들의 마음을 보듬어 드리고 그러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저의 몫이자 제가 해드리고 싶은 것입니다.
그 몫을 해내기 위해서는 언제나 가장 중요하게 여겨 왔던 것처럼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는 가수 강다니엘이 되겠습니다.
팬분들께 충분히 많이 받았고 감사한 마음 가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그것보다 더 많이 돌려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나은 강다니엘이 될게요.

정말 정말로 저와 함께 해줘서 고마워요.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