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30일 14시 19분 KST

신동미가 악성종양 투병과 '자존감이 바닥을 쳤던 시기'에 대해 털어놨다(영상)

팬들로부터 응원이 쏟아졌다

인스타그램/dongmi_shin

배우 신동미가 SBS ‘너는 내 운명-동상이몽2’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신동미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사실 너무 두려웠고 떨렸습니다. 오늘 해주신 정성 가득한 이 말씀들을 가슴에 깊이 간직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신동미는 ”#여러분들의귀한말씀이저를있게해주셨어요 #제가오히려힘을얻었어요 #진심으로감사드려요 #다른수많은댓글다못올려죄송해요 #그모든댓글가슴깊이간직할게요”라고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신동미는 29일 방송된 ‘너는 내 운명-동상이몽2’에서 시사 교양 프로그램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강연에 나서게 된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자신의 길었던 무명시절과 악성종양, 시험관 시술 실패 등의 개인사를 털어놨다.

신동미는 지금까지 80여 편의 작품을 했지만 그 중 3분의 1 이상이 단역이었던 것 같다고 밝히며, 무명 시절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가장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정기검진을 통해 악성종양이 있다는 것을 알게됐고, 준비했던 시험관 시술까지 실패하며 “자존감이 바닥을 쳤다”며 슬럼프에 빠졌던 사연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 출연 제의가 왔음에도 연기를 잘 할 수 없을 것 같아 두려움을 가졌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드라마와 드라마 속 신동미의 캐릭터는 시청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고, 이후 신동미는 자신의 연기가 누군가에게 위로가 됐다는 사실을 통해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의 답을 찾았다고 했다. 신동미는 ”‘나는 누구인가’ 이런 질문들이 어떻게 보면 지금의 저를 만들지 않았나 한다. 앞으로도 저는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향해가겠다”며 강연을 마쳤다.

신동미의 세바시 강연은 아래 영상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