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5일 22시 03분 KST

채널A “빅뱅 대성 건물서 불법 유흥·성매매 알선 정황이 포착됐다”

25일 채널A가 보도했다

빅뱅 대성이 소유한 강남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대성은 현재 군복무 중이다. 

채널A는 ”지난 2017년 대성이 310억원에 매입한 건물에서 불법 영업과 성매매 알선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5일 보도했다.

매체가 공개한 건축물대장에 따르면 이 건물 5~8층은 식당과 사진관이 입주했다. 이에 대해 매체는 ”건축물대장에 신고된 것과는 달리 총 5개 층에서 접대부를 고용하는 유흥주점들이 불법 영업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비밀스럽게 성매매도 이뤄지는 정황도 포착했다”고 전했다.

건물의 절반 이상이 불법 유흥 및 성매매 알선 장소로 이용되고 있었는데, 대성 측은 이에 대해 몰랐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대성의 부동산 대리인은 매체에 ”대성 씨는 건물주일 뿐 영업과 무관하다. 불법 유흥업소로 확인될 경우 임차인들과의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부동산 관계자들은 대성이 이러한 사실을 몰랐을 가능성은 적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계자들은 매체에 ”클라이언트가 구매 전 실사를 하고 층별로 뭐가 있는지 임대 내역을 보는 게 일반적”, ”알고 샀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