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3일 09시 52분 KST

한혜진이 '기성용은 100점 남편'이라면서도 힘들다고 말한 이유

'동상이몽2'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SBS

배우 한혜진이 ‘동상이몽2’에 출연해 축구선수인 남편 기성용(뉴캐슬)과의 결혼생활, 딸 시온이 등과의 일상 이야기를 털어놨다.

한혜진은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계속 영국에서 생활하다가 남편이 휴가일 때 한국에 잠깐 오고 그랬다. 섭외가 들어오면 얼굴 비추고 지내고 있었다”고 밝혔다. 

결혼 7년차에 접어든 이들 부부의 딸 시온이는 5살이다. 한혜진은 시온이에 대해 ”처음 낳았을 때는 누구를 닮았나 싶을 정도로 모르겠더라. 친정엄마도 시온이 보고 메주깽이(?)인 줄 알았다고 하셨다”고 설명해 웃음을 줬다. 

한혜진은 ”여자 아이니까 점점 머리카락도 길고 이목구비도 커지더라. 얼굴 밑으로는 저, 위로는 아빠 이렇게 닮았다”고 털어놨다. 

SBS

서장훈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기성용이 남편으로서 100점이라고 했는데, 실제로는 남편 뒷바라지가 너무 힘들다고 말했다더라”고 질문을 던졌고, 한혜진은 ”남편이 많이 늘어놓는다. 저는 정리해야 하는 성격”이라고 답했다. 이어 ”운동선수라 옷도 많이 갈아입어야 해서 하루 세 번 빨래를 한다. 제가 잔소리를 하니까 빨래를 숨겨놓더라. 그러면 찾아서 다시 빨래를 한다. 손이 많이 간다”고 밝혔다. 

이에 김숙이 ”애정 표현은 많이 하냐”고 물었고, 한혜진은 ”신랑은 애교가 많고 저는 무뚝뚝하다”고 말했다. 또 ”아기도 저 닮아서 아빠가 뽀뽀하거나 껴안으려고 하면 하지 말라고, 귀찮아한다”고 해 웃음을 줬다. 

한편 연상연하 커플이던 한혜진, 기성용은 8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 2013년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후 딸 시온 양을 얻었으며, 기성용의 시즌 중에는 영국에서 생활하고 있다.

Photo gallery 결혼생활의 진상을 잘 설명하는 우스운 트윗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