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7일 17시 31분 KST

맥도날드 햄버거에서 '생고기' 패티가 나왔다

경기도 수원시에서 벌어진 일이다.

연합뉴스TV

맥도날드 햄버거에서 거의 익지 않은 생고기 패티가 나오는 사건이 벌어졌다. 맥도날드 측은 해당 고객에게 사과하고, 경위를 설명한 뒤 환불 처리를 진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3일, 경기도 수원시에 거주하는 A씨는 맥도날드에서 ‘빅맥 투게더팩‘을 배달시켰다. 배달된 ‘빅맥 투게더팩’의 상하이 버거는 패티가 전혀 익지 않은 상태였다.

패티에는 튀김옷은 입혀져 있었으나 튀김옷을 뜯자 선홍색의 물컹한 생고기가 그대로 드러났다. 이를 소량 섭취한 A씨는 인근 병원 응급실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으며, ”덜 익은 것도 아니고 생고기 같은 패티가 들어있는 건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맥도날드 측은 ”담당 직원에 의해 잘못 조리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해당 고객에게 사과했고, 경위를 설명한 뒤 환불 조치를 취했다. 현재 건강 검진과 보상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