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15일 12시 27분 KST

콩고민주공화국 대도시에서 처음으로 에볼라가 발생하다

인구 2백만이 넘는 도시다

ASSOCIATED PRESS

콩고민주공화국 킨샤샤(AP) - 콩고민주공화국 보건부는 인구가 200만명이 넘는 도시인 고마에서 처음으로 에볼라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고마는 르완다와 맞닿아있는 콩고민주공화국 동부의 주도이다. 약 1년 전 에볼라가 발생한 뒤 대비해왔다.

부템보에 다녀온 목사가 에볼라에 감염되었다는 발표가 7월 14일 오후에 나왔다.

콩고민주공화국의 에볼라 위기가 크게 고조되었다. 작년 8월에 시작된 에볼라 전염은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사망자를 냈다.

콩고민주공화국 동부에서 진료진이 찾아가기 너무 위험한 지역에 에볼라가 퍼져 1600명 이상이 사망했다. 시험 단계의 백신이 있긴 하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 중에는 접종을 거부하는 이들도 많은 상황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