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0일 09시 57분 KST

함소원 남편 진화가 우울증으로 '부부상담 병원'을 찾았다

함소원과 남편 진화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TV조선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부부상담 병원을 찾았다.

지난 9일 밤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려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함소원과 진화는 계속해서 냉전 상태를 이어왔다. 둘의 대화는 계속해서 짧아져 갔고, 함소원이 ”무슨 일 있냐”고 물었음에도 진화는 ”아무 일 없다”고 싸늘하게 답했다.

TV조선

이에 함소원은 진화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진화가 다니는 한국어 학원을 찾아갔다. 하지만 진화의 반응은 차가웠다. 진화는 갑자기 찾아온 함소원에게 ”왜 왔냐”며 화를 냈고, 갈등은 더욱 깊어져 갔다.

진화는 ”나도 나만의 생활이 필요하다”라며 ”당신은 말을 진짜 심하게 한다”고 털어놨다. 이에 함소원은 뭐가 심하냐고 다그쳤고, 차를 세운 두 사람은 육교 위에서 말다툼을 벌였다.

결국 두 사람은 관계 개선을 위해 부부 상담 병원을 찾았다. 진화는 전문가와 남아 속내를 털어놨다. 진화는 아내가 조금 강압적인 면이 있다고 말했다.

TV조선

진화는 ”생활이 맞지 않는 것 같아요, 너무 지친다”며 ”저를 이해해줄 사람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신과 의사는 진화를 향해 ”정말 좋은 아버지”라며 ”주변 사람들이 그걸 알아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고, 이를 영상으로 지켜본 함소원은 눈물을 흘렸다.

정신과 의사는 진화가 상처 받을 게 두려워 감정표현을 못한다고 말했다. 진화는 그 와중에도 ”아내도 일하느라 바쁜데, 이런 제 상태를 말하는 게 부담을 주는 것 같아 혼자 부담하려고 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함소원은 자신의 중국 말투와 억양이 강한 것을 반성하며 억양부터 고쳐야 하겠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상담이 끝난 뒤 진화가 평소에 갖고 싶어 하던 휴대폰을 사주기로 했다. 진화는 올라가는 입꼬리를 가까스로 참았다. 진화의 달라지는 표정에 출연진은 ”귀여워”라며 박장대소했다. 이날 방송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