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27일 13시 55분 KST

킴 카다시안이 새로 출시한 보정속옷에 '기모노'라는 이름을 붙여 논란이다

‘기모노(Kimono)‘에는 킴(Kim)의 이름이 담겨있기도 하지만.

ASSOCIATED PRESS

지난 25일, 킴 카다시안은 그녀의 새로운 보정속옷 브랜드 라인을 공개했다. 그런데 그 이름이 좀, 그닥 깊은 생각은 하지 않고 지은 것 같다. 그 이름하여 ‘기모노 솔루션웨어’.

카다시안은 이를 공개하며 ”드디어, 지난 해 제가 개발한 프로젝트를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게 됐다”라며 “15년 동안 저는 보정속옷에 대한 열정과 철학을 갖고 있었다. ‘기모노‘는 ‘일하는 여성’들을 위한 보정속옷”이라고 소개했다.

‘기모노(Kimono)‘에는 이 리얼리티 스타, 킴(Kim)의 이름이 담겨있기도 하다. 그러나 8세기 후반부터 일본의 전통의상으로 여겨진 ‘기모노‘와 발음이 같기도 하다. 굳이, 여성들의 몸을 통제하고, ‘이상적인 몸매’로 만들어주기 위한 이 속옷에 일본 전통의상의 이름을 붙일 필요가 있었을까? 게다가 카다시안은 일본인도 아니다.

앞서 지난해 카다시안은 ‘기모노‘를 상표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모노 바디‘, ‘기모노 월드’ 등도 카다시안의 상표로 등록돼 있다.

트위터리안들은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게 기모노고요, 하나는 뻔뻔하게 보정속옷을 판매하는 킴. 저건 누구에게도 쓰잘데기 없어.”

″전혀 다른 스타일의 옷인데 왜 ‘기모노’라고 하는 거지? 본인의 이름이 포함된 건 알겠지만, 기모노는 전혀 다른 일본 전통 의복인데.”

″킴 카다시안은 ‘기모노’라는 단어를 정말로 상표로 등록했다. 그래서 일본 전통의상을 묘사하는 단어를 다 갖고 있고. 그녀는 그저... 그렇게 했다. 난 말 그대로 이 사람들이 지긋지긋해 ㅋㅋㅋ”

″진짜 입맛 떨어지고 끔찍하다. 일본 문화에 대한 존중은 1도 없으시죠? 왜 그래? 난 일본 출신이다. 우리에게 기모노는 일본의 아름다움과 우아함을 상징하는 것이다. 그런 걸 네 스판덱스 속옷 브랜드랑 연결짓지 말라고. 정말 짜증나.”

″기모노, 아니. ‘킴, 오 노!’”

한편 일각에서는 카다시안의 신제품 보정속옷이 XXS부터 4XL 사이즈까지 출시됨에도 불구하고 그 어디에서도 플러스사이즈 모델을 찾아볼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 상태다.

* 허프포스트US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