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20일 21시 54분 KST

외국 정상에게는 처음으로 금수산광장서 '시진핑 환영식'이 열리다

'최고 예우'라는 평을 받는다

뉴스1

북한의 수도 평양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금수산 태양궁 광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평양시민들의 환대를 받았다. 

이날 중국 중앙방송(CCTV), 인민일보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펑리위원 여사는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방북 일정에 돌입했다. 

순안공항에서 인민군의 사열을 받은 시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무개차를 타고 금수산태양궁광장으로 이동, 1만여명의 군중이 환호하는 가운데 카퍼레이드를 벌였다.

시 주석은 외국 지도자 중에선 처음으로 이곳에서 평양 시민들의 환영을 받았다.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금수산태양궁에서 북한이 시 주석에게 이같은 환영식을 벌인 것은 최고 수준의 예우를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시 주석의 방북이 중국 최고지도자로서 14년만의 평양 방문이라는 점과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에서 북중 ‘밀월’ 관계 과시를 위해 최고 수준의 예우로 시 주석 일행을 맞이한 것으로 보인다. 

금수산태양궁광장 환영식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김재룡 내각 총리, 박광호·김평해·오수용 당 부위원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