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19일 11시 05분 KST

북한 방문을 하루 앞둔 시진핑이 로동신문에 기고문을 보냈다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방문을 하루 앞둔 19일, 북한 기관지 노동신문에 기고문을 보냈다.

 

Associated Press

 

이 기고문에서 시진핑 주석은 ‘북한과의 동맹관계가 굳건함’을 여러차례 밝혔다.

시 주석은 ”올해는 중조외교관계설정 70돌 되는 해”라며 ”이 역사적인 시기에 김정은동지의 초청에 따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국가방문하게 된다”고 알렸다.

시 주석은 이어 ”중조(중국과 북한) 두 나라의 여러 세대 령도자(지도자)들은 밀접한 래왕을 유지하면서 전통적인 중조친선을 계승하고 협력함으로써 국제관계사에 아름다운 일화들을 아로새기였다”며 두 나라의 친선 관계가 깊은 역사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오랜 기간 중조 두 나라 인민들은 외세의 침략을 공동으로 반대하고 나라의 독립과 민족의 해방을 쟁취하기 위한 투쟁에서뿐아니라 사회주의혁명과 건설사업에서도 호상 신뢰하고 지지하며 서로 도와주면서 깊고 두터운 우정을 맺었다”며 양 국가의 공동의 적이 있음을 시사했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이 우정은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굳건하며 천만금을 주고도 바꿀수 없는것”이라며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중조친선협조관계를 공고발전시킬데 대한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립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이야기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측은 김정은위원장동지께서 조선당과 인민을 이끌어 새로운 전략적로선을 관철하며 경제발전과 인민생활개선에 총력을 집중하여 조선이 사회주의건설에서 새롭고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하시는것을 견결히 지지할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나는 이번 방문을 통하여 김정은위원장동지와 조선동지들과 함께 중조친선협조관계를 설계하고 전통적인 중조친선의 새로운 장을 아로새기려고 한다”며 이번 북한 방문의 목적을 밝혔다.

시 주석은 ”고위급래왕의 훌륭한 전통과 인도적역할을 발휘하여 중조관계발전의 설계도를 잘 작성하고 중조관계발전의 방향을 잘 틀어쥘것”이며 ”두 나라 민간의 친선적인 래왕을 확대발전시키며 교육, 문화, 체육, 관광, 청년, 지방, 인민생활을 비롯한 여러 분야의 교류와 협조를 확대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또 ”의사소통과 대화, 조률과 협조를 강화하여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새로운 국면을 개척해나갈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국가주석이 노동신문에 기고문을 보낸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시진핑은 이번 기고문을 통해 20일에 열릴 양국 간의 정상회담의 대략적인 그림을 밝혔다. 양국 간의 동맹 관계가 굳건함을 표하면서 중국이 북한의 정치적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음을 시사한 셈이다.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북-미 간 대화는 중단되었고 북핵문제와 북한의 경제재제 해제는 표류하고 있다.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계속하며 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양국 간의 정상회담은 북한과 중국이 서로를 문제 해결을 위한 카드로 꺼내 든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