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9일 09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6월 19일 10시 00분 KST

상을 받은 '캡틴 마블' 브리 라슨이 2명의 여성을 무대로 불렀다

함께 무대에 오를 자격이 있는 사람들이었다.

Amy Sussman via Getty Images

6월 18일, 2019 MTV 무비 & TV 시상식이 열렸다. 영화 ‘캡틴 마블‘의 브리 라슨은 이 시상식에서 ‘최고의 격투’(Best fight)상을 받았다. 이날 브리 라슨은 시상식 무대에 올랐다. 그런데 그녀는 혼자가 아니었다. 브리 라슨은 2명의 여성과 함께였다.

브리 라슨은 먼저 MTV와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리고는 옆에 함께 선 2명의 여성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 순간 나는 내 옆에 있는 2명의 여성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었습니다. 이 여성들은 나를 훈련시켰고, ‘캡틴 마블’에서 스턴트를 맡았습니다. 그들이 없었다면 나는 이 영화를 만들 수 없었을 겁니다. 그녀들은 캡틴 마블의 살아있는 화신입니다.”

 

브리 라슨의 스턴트를 맡았던 그들은 르네 머니메이커와 조안나 베넷이다. 베넷은 브리 라슨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 영화에서 우리가 맡은 역할을 인정해준 브리에게 큰 감사를 전합니다. 그건 정말 드문 일입니다. 우리 뿐만 아니라 스턴트를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큰 의미가 있습니다.”

‘피플’에 따르면, 브리 라슨은 지난 3월 인터뷰에서 어떤 훈련을 받았고, 또 어떤 효과가 있었는지 이야기한 바 있다. 그녀는 ”내가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걸 할 수 있었다”며 ”나는 225파운드의 무게를 들고 데드리프트를 할 줄 몰랐고, 400파운드를 들고 힙 스러스트를 하게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또한 ”무술과 복싱, 그 모든 것들이 나에게 새로운 것을 더해주었다”며 ”앞으로도 평생 배우고 싶다”고 덧붙였다. 브리 라슨은 MTV 시상식에서 최고의 영웅상 후보에도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