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5일 11시 55분 KST

'강식당2'에 등장한 백종원이 지적을 쏟아냈다

'골목식당 - 강식당 편'?

tvN

‘강식당2’ 사장 강호동이 냉국수를 출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2’에서 ‘강볶이’ 직원들은 오픈한지 셋째 날까지 순조롭게 영업을 이어갔다. 하지만 따뜻한 국물의 ‘니가 가락 국수’가 팔리지 않자 강호동은 고민에 빠졌고 스승 백종원에게 전화를 걸어 냉국수 레시피를 받았다.

강호동의 고민을 들은 백종원은 ”더울 때는 안 나간다. 더운데 누가 뜨거운 걸 먹고 있냐. 그러면 냉국수를 해야 한다. 내가 가르쳐주지 않았지만, 일단은 잘하니까 전화로 가르쳐주는대로 해 봐라”고 말했다. 

레시피를 술술 전수한 그는 ”차갑게 나가면 비린내가 날 수 있다. 비린 맛을 잡을 강한 양념이 필요하다”면서 양념장 만들기 비법을 공개했다. 

tvN

강호동은 불안한 마음에, 레시피를 얼른 소화해 보고 싶은 마음에 늦은밤 가게로 향했다. 강호동과 피오는 여러 번의 시도 끝에 냉국수 레시피를 완성했다. 

다음 날 직원들은 시식에서 ”와. 완전 맛있어”, ”진짜 성공이다”, ”평범하지 않은 육수 맛이다”, ”비린 맛 하나도 안 난다”까지 좋은 평가를 줬다. 깐깐한 은지원도 합격점을 줬다. 

모두가 영업 준비에 박차를 가했지만 냉국수를 준비하자 날씨가 추워졌다. 은지원은 ”춥다. 밖에 카메라 감독님들 패딩 입고 있다”고 알렸다. 가게에 들어선 손님들도 ”오늘은 춥다”며 따뜻한 국수 주문이 이어졌다. 

이어 다음주 예고편에는 백종원이 직접 등장하는 장면이 나왔다.

″잘 되어가냐”고 물은 그는 강호동의 국수 만드는 모습을 지켜봤다. 하지만 뜻대로 잘 되지 않았다. 그는 ”선생님 와서 긴장해서 그렇다. 진짜 안 그러는데”라며 당황했다. 백종원은 ”면 나오는 시간이 너무 걸린다”, ”국수 밀려 있는데 홀에 왜 나가냐” 등의 지적을 이어갔다. 시청자들은 ‘골목식당 - 강식당 편’ 같다는 반응이다.

 

‘강식당2’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