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07일 19시 22분 KST

뮤지컬 '메피스토' 측이 남태현 하차 보도에 입장을 밝혔다

남태현은 당장 내일인 8일, 무대에 올라야 하는 상황이었다.

뉴스1

가수 장재인이 공개 연애 중이던 더 사우스 멤버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한 가운데, 남태현이 출연 중이던 뮤지컬 ‘메피스토‘에서 하차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메피스토’ 측은 이를 일축했다.

7일 스포티비뉴스는 단독으로 남태현이 이날 ‘메피스토’ 하차를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남태현이 당장 다음 날 무대에 올라야 하는 상황이었으나, 논란 속에서 공연을 강행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판단해 논의 끝에 하차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메피스토’ 측은 ”아직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메피스토’ 측은 ”여전히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성 A씨와 남태현이 주고 받은 메시지, A씨와 장재인의 메시지, 장재인의 메모 캡처 사진을 게시했다. 여기에는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이 담겨 있었다.

이에 남태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깊은 사죄를 드린다”라며 ”정리 중이니 최대한 빨리 해명하도록 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이 입장문은 삭제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